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집에서 타액 검사를 하면 당뇨병 환자가 매일 손가락으로 찌르는 것을 대체]E-AB 바이오센서에 사용되는 압타머는 타액에서 포도당을 안정적으로 감지할 만큼 민감하지 않다. 그것을 바꾸기 위해 U Sherbrooke's Asst. Philippe Dauphin-Ducharme 교수와 동료들은 이미 혈액 내 포도당 수치를 측정하는 데 성공한 것으로 입증된 압타머의 감도를 높였다.

박영숙세계미래보고서저자 | 기사입력 2023/12/01 [09:45]

[집에서 타액 검사를 하면 당뇨병 환자가 매일 손가락으로 찌르는 것을 대체]E-AB 바이오센서에 사용되는 압타머는 타액에서 포도당을 안정적으로 감지할 만큼 민감하지 않다. 그것을 바꾸기 위해 U Sherbrooke's Asst. Philippe Dauphin-Ducharme 교수와 동료들은 이미 혈액 내 포도당 수치를 측정하는 데 성공한 것으로 입증된 압타머의 감도를 높였다.

박영숙세계미래보고서저자 | 입력 : 2023/12/01 [09:45]

 

집에서 타액 검사를 하면 당뇨병 환자가 매일 손가락으로 찌르는 것을 대체

 

당뇨병 환자가 매일 손가락으로 찌르는 고통을 덜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집에서 타액 검사를 통해 혈당을 측정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되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 캘리포니아 대학 샌프란시스코 캠퍼스(UCSF) 연구팀은 타액 내의 혈당을 측정할 수 있는 센서를 개발했다고 발표했다. 이 센서는 빛을 이용해 타액 내의 포도당을 검출하는 방식으로 작동한다.

연구팀은 이 센서를 이용해 당뇨병 환자 10명을 대상으로 실험을 진행했다. 그 결과, 이 센서는 혈액 검사 결과와 98% 이상의 정확도를 보였다.

연구팀은 이 센서가 집에서 손쉽게 혈당을 측정할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했다. 현재 당뇨병 환자는 매일 아침, 점심, 저녁 식사 전후로 혈당을 측정해야 한다. 그러나 손가락으로 찌르는 방식의 혈당 측정은 통증과 불편함을 유발한다는 단점이 있다.

이 센서가 상용화된다면, 당뇨병 환자는 매일 손가락으로 찌르는 고통에서 벗어나게 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혈당 측정을 더 자주 할 수 있게 되어 당뇨병 관리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UCSF 연구팀은 이 센서의 정확도를 더욱 높이고, 비용을 낮추는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연구팀은 이 센서가 5년 안에 상용화될 것으로 예상했다.

 

집에서 간편하게 실시할 수 있는 타액 검사가 당뇨병 환자들의 일상적인 혈당 측정 방법을 혁신적으로 변화시킬 가능성을 제시하고 있다. 이는 매일 손가락을 찌르는 불편함을 겪는 당뇨병 환자들에게 희소식이 아닐 수 없다.

당뇨병은 전 세계적으로 수백만 명의 사람들이 앓고 있는 만성 질환으로, 지속적인 혈당 관리가 필수적이다. 기존의 혈당 측정 방법은 손가락을 찔러 혈액을 채취하는 방식으로, 이는 환자들에게 불편함과 통증을 주는 요소로 작용해왔다. 그러나 새롭게 개발된 타액 검사 방법은 이러한 불편함을 크게 줄일 수 있는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이 기술의 핵심은 타액 내의 특정 화학 물질을 분석하여 혈당 수치를 측정하는 것이다. 이 방법은 비침습적이며, 사용자가 직접 집에서 간편하게 실시할 수 있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또한, 이 방법은 환자들이 자신의 혈당 수치를 더 자주, 더 편리하게 확인할 수 있게 해, 당뇨병 관리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

이러한 혁신은 부상하는 기술에 대한 연구와 관심이 많은 미래학자들에게도 주목할 만한 사안이다. 이 기술이 당뇨병 관리 방식에 어떠한 변화를 가져올지, 그리고 이러한 변화가 환자들의 삶의 질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에 대한 깊은 분석이 필요하다.

또한, 이 기술의 상용화와 보급 과정에서의 장애물, 예를 들어 비용, 정확도, 접근성 등에 대한 고려도 중요하다. 이러한 요소들이 해결되면, 타액 검사는 당뇨병 환자들의 일상적인 혈당 관리 방법을 근본적으로 변화시킬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

결론적으로, 타액 검사를 통한 혈당 측정 방법은 당뇨병 환자들에게 새로운 희망을 제공하며, 이는 의료 기술의 발전이 어떻게 일상 생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사례로 평가될 수 있다. 이러한 기술의 발전은 미래학자들에게도 중요한 연구 주제가 될 것이며, 이를 통해 인류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당뇨병 인구 1000만명 시대… 65세 이상 환자 2배 상승 - 브라보 마이 라이프

 

 
새로운 E-AB 바이오센서가 생산되면 이와 같은 고통스러운 손가락 찌르기 테스트가 더 이상 필요하지 않다.
 
 

매일 손가락을 찌르는 혈액 검사는 당뇨병 환자에게 불편한 삶의 사실이지만 이제 그럴 필요는 없다. 캐나다와 미국의 과학자들은 이제 타액 샘플을 통해 혈당 수치를 측정하는 가정용 장치 프로토타입을 개발했다.

사람의 타액 내 포도당(및 기타 특정 바이오마커 화학물질)의 농도가 혈류의 농도에 비례한다는 것은 이미 알려져 있다. 그러나 타액의 포도당 수치는 훨씬 낮기 때문에 이를 정확하게 측정하려면 특수 실험실 기반 장비가 필요하다.

퀘벡의 Université de Sherbrooke와 뉴저지의 Colgate-Palmolive Company의 연구원들은 전기화학 앱타머 기반(E-AB) 바이오센서로 알려진 기존 도구를 살펴봄으로써 이러한 상황을 바꾸기 시작했다.

이러한 장치에는 샘플의 표적 바이오마커에 결합하는 압타머(aptamer)라고 불리는 특수하게 조작된 DNA 조각이 포함되어 있다. 그런 일이 발생하면 센서는 측정 가능한 전기화학 신호를 생성한다.

일반적으로 E-AB 바이오센서에 사용되는 압타머는 타액에서 포도당을 안정적으로 감지할 만큼 민감하지 않다. 그것을 바꾸기 위해 U Sherbrooke's Asst. Philippe Dauphin-Ducharme 교수와 동료들은 이미 혈액 내 포도당 수치를 측정하는 데 성공한 것으로 입증된 압타머의 감도를 높였다.

그런 다음 재설계된 압타머를 E-AB 바이오센서 내의 금 전극에 장착한 다음, 이를 테스트 대상 그룹에서 수집한 타액에 담갔다. 센서는 액체의 포도당 농도를 정확하게 측정했을 뿐만 아니라(단 30초 만에 판독값 제공), 매 사용 후 세척하고 인산염 완충 식염수 용액에 보관하는 한 최대 1주일 동안 감도를 유지했다.

이 기술은 또한 다른 앱타머를 사용하여 다른 바이오마커를 탐지하는 데에도 사용될 수 있다. 실제로 과학자들은 잇몸 질환과 관련된 바이오마커인 AMP(아데노신 일인산)의 타액 수준을 정확하게 측정하는 대체 버전의 장치를 만들었다.

이 연구는 최근 ACS 센서 저널에 게재된 논문에 설명되어 있다 .

출처: 미국화학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