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ooo[언론 장악 불필요한 AI시대] AI 시대의 등장, 한국 언론의 미래는? 탈중앙화 뉴스 플랫폼 vs 기존 미디어: 영향력 비교 분석. OpenAI와 손잡은 TIME: AI와 저널리즘의 새로운 시대

박영숙세계미래보고서저자 | 기사입력 2024/07/06 [16:11]

ooo[언론 장악 불필요한 AI시대] AI 시대의 등장, 한국 언론의 미래는? 탈중앙화 뉴스 플랫폼 vs 기존 미디어: 영향력 비교 분석. OpenAI와 손잡은 TIME: AI와 저널리즘의 새로운 시대

박영숙세계미래보고서저자 | 입력 : 2024/07/06 [16:11]

  

언론 장악의 대안: 자율 규제와 민간 기구 활성화

한국의 언론 장악 문제는 정권의 변화와 더불어 지속적으로 비난의 대상이 되어 왔다. 정권이 바뀔 때마다 언론을 장악하려는 시도가 반복되며, 이를 통해 정권의 의지를 관철하려는 모습이 자주 포착되어 왔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이제 AI 시대가 도래하면서 이러한 언론 장악의 시도와 대안이 어떻게 나아가야 할지에 대한 문제다.

언론 장악의 대안: 자율 규제와 민간 기구 활성화

  1. 자율 규제 기구의 활성화:

    • 미국, 영국, 프랑스 등 주요 선진국에서는 국가가 직접 언론을 심의하지 않는다. 대신, 자율 규제 기구가 활성화되어 있으며, 언론사들이 스스로 품질을 관리하도록 유도하고 있다. 이는 언론의 독립성을 강화하고, 언론이 정부의 간섭 없이 자유롭게 활동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한다.
    • 한국에서도 이러한 자율 규제 기구의 활성화가 필요하다. 공적 규제에서 자율 규제로의 전환을 통해 언론사들이 스스로 책임을 지고 보도 내용을 관리하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2. 입법개혁:

    • 제21대 국회에서 통과되지 못한 ‘방송3법’ 개정안을 재입법하여 공영방송 이사의 수를 늘리고, 추천권을 정당이 아닌 외부 단체에도 배분하는 방안을 실행해야 한다. 이는 방송산업의 투명성과 독립성을 강화할 수 있는 방안이 될 수 있다.
    • 이러한 법률 개혁은 정권이 바뀔 때마다 변경되는 언론 규제의 문제를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또한, 이는 향후 정권이 언론을 정치적인 목적으로 이용하는 것을 방지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

AI 시대의 언론 장악 방지 방법

  1. AI를 활용한 언론 감시:

    • AI 기술을 활용하여 언론의 독립성과 공정성을 감시할 수 있다. 예를 들어, AI 시스템을 통해 언론 보도의 편향성이나 왜곡을 자동으로 감지하고 분석할 수 있다. 이러한 감시는 언론사가 특정 정권이나 이익을 대변하지 않고, 공정한 보도를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 AI 기반의 미디어 모니터링 시스템은 다양한 출처에서 정보를 분석하고 편향성을 감지할 수 있다. 이렇게 하면 각 언론사의 보도 내용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독자들이 신뢰성 있는 정보를 얻을 수 있도록 도움을 준다.
  2. 탈중앙화된 언론 플랫폼:

    • 블록체인 기술 등 탈중앙화된 기술을 이용하여 언론 플랫폼을 구축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중앙의 통제 없이 다양한 목소리와 의견이 공평하게 전달되는 언론 환경을 조성할 수 있다.
    • 이러한 탈중앙화된 플랫폼은 특정 정권이나 자본의 영향을 받지 않고 독립적인 보도를 할 수 있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이는 언론의 자유와 독립성을 강화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
  3. 미디어 교육 강화:

    • 독자와 청중들에게 미디어 리터러시 교육을 강화하여, AI를 활용한 가짜 뉴스나 편향된 정보를 분별할 수 있는 능력을 키워야 한다. 이는 독자들이 보다 객관적이고 신뢰성 있는 정보를 선택할 수 있도록 도와줄 것이다.
    • 교육 기관과 미디어 단체는 협력을 통해 미디어 리터러시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이를 전국적인 교육 과정에 포함시킬 필요가 있다.

결론

한국의 언론 장악 문제는 정권의 변경과 함께 지속적으로 논란이 되어 왔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다양한 대안들이 제시되었다. AI 시대의 도래와 함께, 자율 규제 기구의 활성화, 입법 개혁, AI를 활용한 언론 감시, 탈중앙화된 언론 플랫폼, 그리고 미디어 교육 강화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언론 장악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다. 이를 통해 언론의 독립성과 자유를 강화하고, 민주주의를 지키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다.

 

AI 시대의 등장, 한국 언론의 미래는?

기존의 한국 언론은 족벌언론이나 건설사주 언론 등으로 나뉘며, 기업의 목적에 맞는 영업을 위해 기사를 쓰는 경향이 강하다. 이는 공론의 장이 형성되지 못하고 언론의 민주주의가 실행되지 못하게 만드는 주요 요인으로 지적된다. 이러한 상황에서 AI의 등장은 중립적이고 객관적인 언론의 가능성을 제시하며, 기존 언론 시스템을 어떻게 변화시킬 수 있을지에 대한 다양한 대안이 제시되고 있다.

AI를 통한 중립적 언론의 가능성

  1. AI의 강점:

    • 객관적 데이터 분석: AI는 편향성 없이 데이터를 분석하고 사실을 바탕으로 기사를 작성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언론이 개인적 이익이나 정치적 목적에 영향을 받지 않고 공정성을 유지할 수 있다.
    • 즉각적 피드백과 수정: AI는 즉각적인 피드백을 제공하며 잘못된 정보를 빠르게 수정할 수 있는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 이는 언론의 신뢰성을 높이는 데 큰 역할을 할 수 있다.
  2. 언론 감시:

    • AI 기반의 언론 감시 시스템은 다양한 출처의 뉴스를 모니터링하여 편향성을 감지하고 이를 공론화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언론사가 공정성을 유지하도록 압박을 가할 수 있다.
    • AI를 활용한 팩트 체킹은 빠르고 정확하게 사실 여부를 검증하여 잘못된 정보의 확산을 방지할 수 있다.
  3. 탈중앙화된 뉴스 플랫폼:

    • 블록체인 기술 등을 이용하여 탈중앙화된 뉴스 플랫폼을 구축하면 특정 자본이나 정치 세력의 영향을 배제할 수 있다. 이를 통해 독립적인 언론 환경을 조성하고 다양한 목소리가 공정하게 전달되는 구조를 마련할 수 있다.
    • 이러한 플랫폼은 독자와 기자 간의 직접적인 소통을 강화하여, 독자가 원하는 정보를 더 정확하게 얻을 수 있도록 돕는다.

새로운 언론 구도, 트럼프의 트위터 전략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기존의 백악관 기자실을 무시하고 트위터를 통해 직접 메시지를 전달하는 전략을 사용했다. 이는 기존 언론을 뛰어넘어 새로운 형태의 언론 구도를 형성하려는 시도로 볼 수 있다. 트럼프의 이러한 전략은 언론의 중개자 역할을 생략하고, 직접 대중과 소통하는 방식을 선택한 것이다. 이는 몇 가지 중요한 시사점을 제공한다.

  1. 직접 소통의 중요성:

    • 트럼프의 트위터 전략은 직접 소통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는 대중이 정보를 직접 수신함으로써, 언론의 해석이나 왜곡 없이 사실을 접할 수 있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 그러나 이는 정보의 진위 여부를 독자가 스스로 판단해야 하는 부담을 안기기도 한다. 따라서 미디어 리터러시 교육이 중요해진다.
  2. 언론의 역할 재고:

    • 트럼프의 전략은 전통적인 언론이 갖고 있는 중개자 역할에 대한 의문을 제기했다. 이는 언론이 무조건적인 권위가 아니라, 대중과 소통하는 플랫폼 중 하나일 뿐이라는 인식을 확산시켰다.
    • 이에 따라 언론은 공정성과 객관성을 유지하며, 신뢰를 쌓는 데 더욱 주력해야 한다.
  3. 새로운 미디어 환경:

    • 트럼프의 전략은 소셜 미디어가 새로운 형태의 뉴스 제공 및 소통 도구로 자리매김하는 데 기여했다. 이는 언론의 탈중앙화를 촉진하며, 다양하고 독립적인 뉴스 소스를 발굴하는 기회로 작용할 수 있다.
    • 또한 이는 대중이 다양한 소스를 통해 정보를 얻고, 이를 바탕으로 독자적인 판단을 내리는 습관을 형성하게 만든다.

결론: AI와 탈중앙화, 언론의 미래

AI의 등장과 기술 발전은 기존의 족벌언론이나 건설사주 언론이 가지고 있는 문제점을 극복하고, 중립적이고 객관적인 언론을 구현할 수 있는 가능성을 제공한다. AI 기반의 언론 감시 시스템, 팩트 체킹, 그리고 탈중앙화된 뉴스 플랫폼은 모두 미래의 언론 환경을 변화시킬 중요한 요소들이다.

또한, 트럼프 전 대통령의 트위터 전략은 전통적인 언론 구도를 재고하게 만들었으며, 직접 소통과 다양한 소스를 통한 정보 제공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는 새로운 미디어 환경에서 대중에게 정보의 진정한 주체로서의 역할을 부여하며, 독자가 주체적으로 정보를 판단하는 능력을 키우는 데 기여한다.

궁극적으로, AI와 탈중앙화된 기술을 활용한 새로운 언론 구도가 현재의 문제를 해결하고, 보다 공정하고 신뢰성 있는 정보를 제공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다. 이를 통해 언론의 민주주의와 공론의 장을 실현할 수 있을 것이다.

 

AI 시대의 언론, 트럼프 전 대통령의 소셜 미디어 전략, 그리고 탈중앙화된 뉴스 플랫폼과 관련된 다양한 사진입니다.

AI 시대의 언론

  1. AI and journalism: What's next?
  2. AI in Journalism - threat or opportunity?
  3. Is ChatGPT a threat or an opportunity for journalism?
  4. Will AI Save Journalism - or Kill It?
  5. The Impact of AI in Journalism

트럼프 전 대통령의 소셜 미디어 전략

  1. What's a 'Covfefe'? Trump Tweet Unites a Bewildered Nation
  2. Trump, in crisis mode, tweets his 2000th attack on the press
  3. Trump: Twitter "is now in sane hands" after Elon Musk takeover
  4. Opinion | What Would Happen if Twitter Banned Trump?
  5. Donald Trump Says His Press Releases Are 'Better' Than 'Very Fine' Tweets

탈중앙화된 뉴스 플랫폼

  1. Cannabis Publication to Launch on Civil's Decentralized News
  2. DNN Media
  3. Browse thousands of Cardano images for design inspiration
  4. Study Shows Why Decentralized Platforms Backslide
  5. Decentralized News Network Unveils Alpha Demo Platform

이 사진들은 각각 AI 기술이 언론에 미치는 영향, 트럼프 전 대통령의 소셜 미디어 전략, 그리고 탈중앙화된 뉴스 플랫폼과 관련된 시각을 제공합니다.

탈중앙화된 언론

탈중앙화된 뉴스 플랫폼: 새로운 언론의 시대

 

탈중앙화된 뉴스 플랫폼: 새로운 언론의 시대

탈중앙화된 뉴스 플랫폼은 최근 몇 년간 기술 혁신과 데이터 투명성의 중요성이 강조되면서 주목받고 있는 개념이다. 이러한 플랫폼은 기존의 중앙집중화된 언론 시스템에 대한 대안으로서, 블록체인과 같은 탈중앙화 기술을 이용하여 공정하고 투명한 뉴스 제공을 목표로 한다. 이는 특정 정부나 기업의 통제로부터 자유로운 언론 환경을 조성하고, 다양한 목소리를 반영하려는 시도다. 아래에는 몇 가지 대표적인 탈중앙화된 뉴스 플랫폼의 사례를 소개한다.

Civil: 언론의 탈중앙화를 선도하다

Civil은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한 탈중앙화된 뉴스 플랫폼의 성공적인 사례 중 하나다. Civil은 뉴스룸 운영자와 독자들이 직접 참여하여 공정하고 신뢰할 수 있는 뉴스 생태계를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Civil은 Ethereum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하여 뉴스룸에 대한 투명한 거버넌스를 제공하며, 이는 다음과 같은 기능을 포함한다.

  • 토큰 경제 모델: Civil의 사용자들은 특정 뉴스룸이나 기사에 대해 투표할 수 있는 Civil 토큰을 보유하고 있다. 이를 통해 잘못된 정보를 배제하고, 신뢰할 수 있는 콘텐츠만이 플랫폼에 남을 수 있도록 한다.
  • 투명성: 모든 거래와 투표 과정은 블록체인에 기록되어 누구나 검증할 수 있다. 이는 뉴스룸 운영자들이 독자의 신뢰를 얻는 데 큰 역할을 한다.
  • 자유로운 콘텐츠: Civil은 검열 없이 자유롭게 뉴스를 생성하고 배포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한다. 이는 전통적인 미디어의 한계에서 벗어나 다양한 목소리를 반영할 수 있도록 한다.

DNN (Decentralized News Network)

DNN은 Civil과 유사하게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한 탈중앙화된 뉴스 플랫폼으로, 검열 없는 자유로운 보도를 목표로 한다. DNN의 주요 특징은 다음과 같다.

  • 커뮤니티 기반 검증: DNN의 뉴스는 커뮤니티 멤버들이 검증하고 평가한다. 이를 통해 콘텐츠의 신뢰성을 높이고, 잘못된 정보를 줄이는 데 기여한다.
  • 보상 시스템: 콘텐츠 생성자와 검증자들은 블록체인 기반의 토큰으로 보상을 받는다. 이는 사용자들의 참여를 유도하고, 플랫폼의 활성화를 돕는다.
  • 독립적인 뉴스 제공: DNN은 정치적이나 상업적인 압력 없이 독립적인 뉴스 제공을 목표로 한다. 이를 통해 다양한 의견과 정보를 자유롭게 공유할 수 있다.

Steemit과 Voice: 블록체인 기반 소셜 미디어의 가능성

Steemit과 Voice는 뉴스뿐만 아니라 다양한 콘텐츠를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탈중앙화된 방식으로 제공하는 플랫폼이다. 특히 Voice는 탈중앙화된 소셜 미디어로서, 다음과 같은 특징을 가지고 있다.

  • 사용자 신원 인증: Voice는 사용자가 실명 인증을 통해 가입하고 콘텐츠를 생성하도록 유도한다. 이는 가짜 뉴스와 허위 정보를 줄이는 데 기여한다.
  • 보상 시스템: 사용자가 생성한 콘텐츠는 커뮤니티에 의해 평가되고, 이에 따라 보상이 주어진다. 이를 통해 양질의 콘텐츠 생성이 활발해진다.
  • 투명성과 공정성: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하여 모든 거래와 활동이 투명하게 기록되며, 누구나 이를 검증할 수 있다.

탈중앙화된 뉴스 플랫폼의 미래

탈중앙화된 뉴스 플랫폼은 기존의 중앙집중화된 미디어 시스템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가능성을 제공한다. 이러한 플랫폼들은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투명성과 신뢰성을 보장하며, 다양한 목소리와 의견이 존중되는 공정한 언론 환경을 조성한다. 이는 민주주의의 기반을 강화하고, 공론의 장을 활성화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

그러나 이러한 플랫폼들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사용자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신뢰할 수 있는 콘텐츠를 생성하며, 커뮤니티 기반의 검증과 평가가 지속적으로 이루어져야 한다. 탈중앙화된 뉴스 플랫폼이 미래의 언론 환경을 어떻게 변화시킬지 주목할 만하다.

궁극적으로, 탈중앙화된 뉴스 플랫폼은 기술 혁신을 통해 공정하고 민주적인 언론 환경을 조성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 이는 기존의 언론 시스템의 한계를 극복하고, 더욱 투명하고 신뢰성 있는 정보 제공을 목표로 한다. AI 기술의 발전과 함께 이러한 플랫폼들은 더욱 발전하여 미래의 언론 환경을 혁신적으로 변화시킬 수 있을 것이다.

 

탈중앙화 뉴스 플랫폼: 기존 언론의 한계를 뛰어넘다

1. 웹 2.0 시대 언론의 한계: 왜 탈중앙화가 필요한가?

현대 사회에서 언론은 정보의 주요 공급원이자 사회적 담론 형성의 중요한 무대입니다. 그러나 기존 웹 2.0 기반 언론 플랫폼들은 다음과 같은 문제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 정보 조작 및 편향성: 중앙 서버에 의해 정보가 관리되기 때문에 특정 세력의 편향된 관점이 반영되거나, 특정 정보가 조작될 가능성이 존재합니다.
  • 허위 정보 유출: 가짜뉴스나 오정보가 쉽게 유출될 수 있으며, 이는 사회적 혼란을 야기할 수 있습니다.
  • 기업의 이윤 추구: 기업의 이윤 추구가 우선시되면서, 공공의 이익보다는 상업적 이익에 기반한 보도가 이루어질 수 있습니다.
  • 사용자 참여 제한: 사용자는 소비자적인 역할에 국한되고, 정보 생산 및 플랫폼 운영에 참여할 기회가 제한적입니다.

2. 탈중앙화 뉴스 플랫폼의 등장: 새로운 가능성 제시

이러한 문제점들을 해결하기 위해 탈중앙화 기술을 기반으로 한 새로운 뉴스 플랫폼들이 등장하고 있습니다. 탈중앙화 뉴스 플랫폼은 다음과 같은 특징을 가지고 있습니다.

  • 분산된 정보 관리: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여 정보를 분산된 서버에 저장함으로써, 특정 세력의 조작이나 편향을 방지하고 정보의 투명성을 확보합니다.
  • 사용자 참여 유도: 사용자가 정보 생산, 편집, 검증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여, 보다 다양하고 공정한 뉴스 플랫폼을 구축합니다.
  • 토큰 기반 경제 시스템: 플랫폼 운영 및 참여에 대한 보상을 위해 토큰을 활용하는 경제 시스템을 구축하여, 사용자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합니다.

3. 주요 탈중앙화 뉴스 플랫폼 사례

  • Civil: 사용자가 기사 작성, 편집, 투표를 통해 토큰을 획득할 수 있는 플랫폼이다. https://www.sydle.com/civil-construction
  • Steemit: 블록체인 기반 소셜 미디어 플랫폼으로, 사용자가 게시글 작성, 댓글, 투표를 통해 토큰을 획득할 수 있다. 뉴스 콘텐츠 또한 활발하게 소비되고 있다. https://steemit.com/
  • Decentralized News Network (DNN): 사용자가 기사 작성, 편집, 검증에 참여하여 토큰을 획득할 수 있는 플랫폼이다. https://medium.com/@dnnmedia
  • The Markup: 비영리 탈중앙화 뉴스 플랫폼으로, 기부금을 통해 운영되고 있다. 독립적인 뉴스 생산 및 보도를 목표로 한다. https://themarkup.org/

4. 탈중앙화 뉴스 플랫폼의 미래 전망

탈중앙화 뉴스 플랫폼은 아직 초기 단계이지만, 기존 언론의 한계를 극복하고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하는 중요한 시도이다. 앞으로 기술발전과 더불어 사용자 참여 확대, 지속가능한 경제 모델 구축 등의 과제를 해결해나간다면, 언론환경에 긍정적인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

 

5. 추가 정보

탈중앙화 뉴스 플랫폼 vs 기존 미디어: 영향력 비교 분석

탈중앙화 뉴스 플랫폼(DNN, Civil, Steemit 등)은 기존 미디어와 비교했을 때 아직 초기 단계이지만, 빠르게 성장하고 있으며 독자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 하지만 영향력 측면에서는 아직 기존 미디어에 비해 부족한 부분이 많다.

 

1. 영향력 비교 지표 분석

  • 도달 범위: 기존 미디어는 오랜 역사와 방대한 인프라를 기반으로 넓은 독자 기반을 확보하고 있습니다. 반면, 탈중앙화 뉴스 플랫폼은 아직 초기 단계여서 비교적 제한된 사용자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 인지도: 기존 미디어는 대중적인 브랜드 인지도를 가지고 있으며, 이는 높은 신뢰도와 영향력으로 이어집니다. 탈중앙화 뉴스 플랫폼은 아직 대중에게 널리 알려지지 않아 인지도가 낮다.
  • 재정적 기반: 기존 미디어는 광고 수익, 구독료 등을 통해 안정적인 재정 기반을 확보하고 있습니다. 탈중앙화 뉴스 플랫폼은 토큰 경제 시스템 등을 통해 운영되고 있지만, 아직 지속 가능한 수익 모델을 구축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 콘텐츠 제작 방식: 기존 미디어는 전문적인 편집 기자와 프로듀서를 통해 높은 품질의 콘텐츠를 제작합니다. 탈중앙화 뉴스 플랫폼은 사용자 참여 기반으로 콘텐츠가 제작되기 때문에 품질 편차가 발생할 수 있다.
  • 편집 방식: 기존 미디어는 편집 과정을 통해 사실 오류를 최소화하고 객관적인 보도를 유지하려 노력한다. 탈중앙화 뉴스 플랫폼은 사용자 참여 기반으로 편집이 이루어지기 때문에 편향성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

2. 탈중앙화 뉴스 플랫폼의 강점

  • 정보 투명성: 탈중앙화 플랫폼은 블록체인 기술을 사용하여 정보를 투명하게 저장하고 공유하기 때문에, 정보 조작이나 편향성을 방지하는 데 효과적이다.
  • 사용자 참여: 사용자들이 정보 생산, 편집, 검증에 참여함으로써 보다 다양하고 공정한 뉴스 플랫폼을 구축할 수 있다.
  • 검열 방지: 중앙 서버가 존재하지 않기 때문에 특정 세력에 의한 검열이나 압력이 어렵다.
  • 새로운 경제 모델: 토큰 기반 경제 시스템을 통해 기존 광고 모델에 대한 대안을 제시하고 있다.

3. 탈중앙화 뉴스 플랫폼의 미래 전망

탈중앙화 뉴스 플랫폼은 아직 초기 단계이지만, 앞으로 다음과 같은 방향으로 발전할 것으로 예상된다.

  • 기술 발전: 블록체인 기술과 암호화폐 기술의 발전은 탈중앙화 뉴스 플랫폼의 효율성과 확장성을 높일 것.
  • 사용자 참여 확대: 더 많은 사용자들이 탈중앙화 뉴스 플랫폼에 참여함으로써 플랫폼의 생태계가 더욱 활성화될 것.
  • 지속 가능한 경제 모델 구축: 토큰 경제 시스템을 개선하고 새로운 수익 모델을 개발함으로써 플랫폼의 지속 가능성을 확보해야 한다.
  • 기존 미디어와의 협력: 탈중앙화 뉴스 플랫폼과 기존 미디어가 상호 보완적인 관계를 구축함으로써 언론 환경을 개선할 수 있다.

4. 연구 보고서 및 리포트

 

탈중앙화된 뉴스 플랫폼의 영향력

현재 탈중앙화된 뉴스 플랫폼(DNN, Civil, Steemit 등)의 파워와 그 영향력을 기존 미디어와 비교한 구체적인 연구 보고서나 리포트에 대해 정리된 데이터는 부족한 상태이다. 그러나 이런 플랫폼들이 기존 미디어와 어떻게 비교되며, 어느 정도의 영향력을 가지는지에 대해 일부 정보를 제공할 수 있는 자료는 있다.

탈중앙화된 뉴스 플랫폼의 영향력

  1. Civil:

    • 토큰 경제 시스템: Civil은 토큰 보유자들이 특정 뉴스룸이나 기사에 투표할 수 있게 함으로써 공정성과 신뢰성을 유지하려 한다. 이러한 시스템은 사용자 참여를 유도하고, 투명한 검증 과정을 통해 신뢰성을 높인다.
    • 언론의 독립성 강화: Civil은 언론이 특정 정부나 기업의 통제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도록 설계되었으며, 이는 독립적 언론의 역할을 강화하는 데 기여할 수 있다.
    • 민주적 참여: 뉴스룸 운영자가 독자와 직접 소통하며 공정한 뉴스 생태계를 형성할 수 있다.
  2. DNN (Decentralized News Network):

    • 커뮤니티 검증: 뉴스는 커뮤니티 멤버들에 의해 검증되며, 이는 콘텐츠의 신뢰성을 높이는 데 기여한다.
    • 보상 시스템: 콘텐츠 생성자와 검증자들은 블록체인 기반의 토큰으로 보상을 받는다.
    • 독립적인 보도: 상업적이나 정치적 압력 없이 다양한 정보와 의견을 제공하도록 설계되었다.
  3. Steemit:

    • 실명 인증: 사용자가 실명 인증을 통해 가입하고 콘텐츠를 생성하도록 유도한다. 이는 가짜 뉴스와 허위 정보를 줄이는 데 기여한다.
    • 보상 시스템: 커뮤니티에서 평가된 콘텐츠에 따라 보상이 주어진다.
    • 투명성: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모든 거래와 활동이 투명하게 기록된다.

탈중앙화 뉴스 플랫폼의 한계와 가능성

한계:

  1. 초기 단계: 많은 탈중앙화 뉴스 플랫폼은 아직 초기 단계에 있으며, 대중적인 인지도와 사용자가 기존 미디어에 비해 부족하다.
  2. 신뢰성 문제: 블록체인 기술이 모든 것을 해결하는 것은 아니며, 커뮤니티 검증 시스템이 오히려 편향을 초래할 수 있는 위험이 있다.
  3. 재정적 안정성: 전통 미디어에 비해 재정적 안정성이 약할 수 있다. 광고 수익 모델이 없거나 불확실하다.

가능성:

  1. 공정성 강화: 특정 자본이나 정치 세력의 간섭 없이 다양한 목소리를 반영할 수 있는 잠재력이 있다.
  2. 신뢰성: 투명성과 탈중앙화된 검증 시스템은 신뢰성을 높이는 데 기여할 수 있다.
  3. 참여 증가: 독자와 커뮤니티의 참여가 활발해질 수 있으며, 이는 뉴스 품질 개선으로 이어질 수 있다.

기존 미디어와의 비교

탈중앙화된 뉴스 플랫폼은 기존 미디어와 몇 가지 측면에서 비교될 수 있다:

  1. 공정성 및 독립성: 탈중앙화 뉴스 플랫폼은 특정 세력의 영향을 덜 받기 때문에 더욱 공정하고 독립적인 보도를 제공할 가능성이 있다.
  2. 참여 및 투명성: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투명성을 높이고, 사용자의 참여를 통해 뉴스의 질을 관리한다.
  3. 재정 모델 및 지속 가능성: 기존 미디어는 광고 수익과 구독 모델에 의존하지만, 탈중앙화된 플랫폼은 토큰 경제 모델을 통해 자율적인 재정 운영을 추구한다.

결론

 

탈중앙화된 뉴스 플랫폼은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투명성과 신뢰성을 높이고, 공정한 언론 환경을 조성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 그러나 아직 초기 단계에 있으며, 기존 미디어와 비교했을 때 영향력이 제한적이다. 향후 더 많은 연구와 데이터가 축적되며, 이러한 플랫폼들이 공정하고 신뢰성 있는 정보 제공을 목표로 지속적으로 발전할 수 있는 가능성을 주목해야 한다.

 

AI 시대, 언론의 힘은 어디로 향하는가? 전 세계 언론의 위기와 대안 모색

한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언론의 힘은 점차 약화되고 있습니다. 과거에는 정권과 기업의 견제 역할을 했던 언론이 이제는 영향력을 잃어가고 있으며, 이는 민주주의 사회에 심각한 위협이 될 수 있습니다.

언론 위기의 원인

언론 위기의 원인은 복합적이지만, 주요 요인으로는 다음과 같은 것들이 있습니다.

  • 디지털 기술의 발달: 인터넷과 소셜 미디어의 등장으로 인해 정보의 소비 방식이 크게 변화했습니다. 이제 누구나 정보를 생산하고 공유할 수 있으며, 기존 언론 매체의 독점력이 약화되었습니다.
  • 광고 수익 감소: 과거에는 광고가 언론 매체의 주요 수익원이었지만, 인터넷 광고의 성장으로 인해 광고 수익이 감소하고 있습니다. 이는 언론 매체의 재정적 어려움을 초래하고 있으며, 편집적 독립성을 위협하는 요인이 되고 있습니다.
  • 정치적 압력: 일부 정부는 언론을 통제하고 비판을 억누르려는 시도를 하고 있습니다. 이는 언론의 자유를 침해하고, 언론 매체의 공정성을 훼손하는 심각한 문제입니다.
  • 사회적 극화: 사회가 양극화되면서 언론 매체에 대한 신뢰가 감소하고 있습니다. 사람들은 자신들의 편견을 강화하는 정보만을 선호하고, 다른 의견에 대해서는 열린 마음으로 소통하려 하지 않습니다.

전 세계 언론의 위기 상황

  • 미국: 트럼프 전 대통령은 언론을 "거짓 뉴스"라고 공격하며, 언론에 대한 공격적인 태도를 보였습니다. 이는 언론의 자유를 위협하는 심각한 사건이었으며, 미국 언론의 위기를 가중시켰습니다.
  • 영국: 영국 언론은 수십 년 동안 지속된 경제 침체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많은 언론 매체들이 폐쇄되었으며, 남아있는 언론 매체들도 재정적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 일본: 일본 언론은 정치적 압력과 사회적 극화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일부 정부 관리들은 언론을 비판하고, 언론 매체들은 시민들의 신뢰를 얻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 한국: 한국 언론도 위와 같은 문제들에 직면하고 있습니다. 특히, 정권과 기업의 영향력이 강한 것으로 지적되고 있으며, 언론의 자유가 위협받고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습니다.

언론의 미래와 대안

언론의 위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노력이 필요합니다.

  • 새로운 수익 모델 개발: 언론 매체들은 디지털 시대에 적합한 새로운 수익 모델을 개발해야 합니다. 예를 들어, 온라인 구독 서비스, 유료 콘텐츠, 후원 등을 통해 수익을 창출할 수 있습니다.
  • 편집적 독립성 강화: 언론 매체들은 정치적, 경제적 압력에 굴하지 않고 편집적 독립성을 강화해야 합니다. 이를 위해 언론 윤리 강화, 기자들의 전문성 향상, 시민들의 참여 확대 등이 필요합니다.
  • 품질 높은 콘텐츠 제작: 언론 매체들은 시민들의 관심을 끌 수 있는 품질 높은 콘텐츠를 제작해야 합니다. 이를 위해 심층 취재, 분석, 해설 등에 투자해야 합니다.
  • 기술 활용: 언론 매체들은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새로운 기술을 활용하여 생산성을 높이고, 새로운 콘텐츠 형식을 개발해야 합니다.
  • 시민과의 소통: 언론 매체들은 시민들과의 소통을 강화해야 합니다. 시민들의 의견을 적

 

전세계 언론의 힘 약화: 보고서와 연구결과

최근 몇 년간 전 세계적으로 언론의 힘이 점차 약화되고 있다는 보고서와 연구 결과들이 잇따르고 있다. 이 현상은 단순히 한 나라에 국한된 문제가 아닌, 글로벌 트렌드로 나타나고 있으며, 다양한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하고 있다. 아래에서 전 세계 언론의 파워 감소에 대한 주요 보고서와 연구결과를 살펴보자.

1. Reuters Institute Digital News Report

Reuters Institute의 Digital News Report는 매년 전 세계 언론의 상태를 분석하여 발표하는 대표적인 보고서다. 2023년 발표된 보고서에 따르면, 전 세계 뉴스 소비자들의 신뢰도가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전통적인 뉴스 매체보다 소셜 미디어를 통한 뉴스 소비가 증가함에 따라 전통 언론의 영향력이 줄어들고 있다. 보고서는 AI와 소셜 미디어 플랫폼의 부상이 이 같은 변화를 촉발한 주요 요인이라고 지적했다.

2. Pew Research Center의 연구

Pew Research Center는 2022년 연구에서 전 세계적으로 신문 구독률과 전통적인 TV 뉴스 시청률이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음을 밝혔다. 이 연구에 따르면, 디지털 뉴스 플랫폼과 소셜 미디어의 확산이 전통 언론의 주도권을 약화시키고 있다. 또한, 미디어 기업의 수익 구조 변화로 인해 독립성과 공정성이 훼손될 우려가 있다는 경고도 덧붙였다.

3. UNESCO의 보고서

UNESCO는 2021년에 발표한 "World Trends in Freedom of Expression and Media Development" 보고서에서 전 세계 언론의 자유와 독립성이 심각한 도전에 직면해 있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정치적 압력, 경제적 불안정, 디지털 혁명 등 여러 요소가 언론의 힘을 약화시키고 있음을 지적했다. 특히, 특정 국가에서는 정부가 언론을 직접 통제하거나 간섭하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4. World Economic Forum의 분석

World Economic Forum(WEF)은 2020년 보고서에서 AI와 데이터 분석 기술의 발전이 미디어 산업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다. WEF는 언론사들이 데이터 기반의 뉴스 제작과 맞춤형 콘텐츠 제공을 시도하고 있지만, 여전히 인프라와 전문성이 부족한 상황에서 디지털 거대 기업들과의 경쟁에서 밀리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로 인해 전통 언론의 시장 점유율과 수익성이 감소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주요 요인과 결론

  1. 디지털 기술의 발전: AI와 소셜 미디어의 부상으로 인해 전통적인 뉴스 생산 및 소비 방식이 변화했다. 이는 언론의 신뢰성과 영향력을 약화시키는 주요 요인 중 하나다.
  2. 경제적 압박: 광고 수익 감소와 구독 모델의 변화로 인해 많은 전통 언론사들이 재정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다.
  3. 정치적 압력: 일부 국가에서는 정부가 언론을 통제하려는 시도가 계속되며, 이는 언론의 독립성을 약화시키고 있다.
  4. 소비자 신뢰도 감소: 뉴스 소비자들은 전통적인 언론보다 소셜 미디어를 통해 뉴스에 접근하는 경향이 늘어나고 있으며, 이는 전통 언론에 대한 신뢰도 감소로 이어지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언론의 힘이 약화되는 현상은 다양한 요인들이 상호 작용한 복합적인 결과이다. AI 시대의 도래와 함께 언론은 새로운 도전에 직면하고 있으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혁신적인 접근법과 지속적인 개선 노력이 필요하다.

 

An illustration depicting the global decline in media power. The image should showcase a newsroom with traditional media outlets like newspapers and televisions in a state of disrepair, while digital screens with AI and social media symbols take prominence. The scene should include individuals turning away from traditional media towards digital devices. The style should be realistic and modern, with a focus on the contrast between the old and new media forms.

 

Here are some images related to the global decline in media power:

  1. Image

  2. Image

  3. Image
  4. Image
  5. Image
  6. Image

 

TIME, OpenAI와 손잡고 미디어 콘텐츠 인공지능 시대 개척한다: 정보 보존과 진화하는 저널리즘

"당신이 그들을 이길 수 없다면, 그들과 합류하라." 이는 인공지능과 저널리즘의 현재 상황을 적절하게 요약하는 속담입니다. 과거에는 경쟁자였던 TIME과 OpenAI는 이제 손잡고 미디어 콘텐츠 인공지능 시대를 개척한다.

TIME은 최근 OpenAI와의 새로운 다년간 라이선스 계약 및 파트너십을 발표했습니다. 이 계약에 따라 TIME의 방대한 콘텐츠 라이브러리가 ChatGPT, AI 모델 교육 및 기타 OpenAI 제품에 통합된다. 이번 파트너십은 다음과 같은 긍정적인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1. 정보 보존: 사라지는 콘텐츠 되살리기

최근 MTV 아카이브가 삭제되었다는 소식처럼, 인터넷 시대에는 과거의 소중한 콘텐츠들이 사라질 위험에 처해 있다. OpenAI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TIME은 101년 역사의 아카이브를 안전하게 보존하고, 이를 통해 과거와 현재를 연결하는 역할을 할 수 있게 된다.

 

2. 뉴스 쿼리에 대한 정확한 응답: 과거와 현재의 지식을 바탕으로

OpenAI의 AI 모델들은 TIME의 아카이브를 학습하여 뉴스 쿼리에 대한 보다 정확하고 풍부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과거와 현재의 지식을 바탕으로 보다 심층적인 분석과 해석을 제공할 수 있다는 점에서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3. 새로운 기능 개발: 독자 참여 극대화

TIME은 OpenAI 기술을 활용하여 독자 참여를 극대화할 수 있는 새로운 기능들을 개발할 수 있게 된다. 예를 들어, 개인 맞춤형 뉴스 추천, 실시간 뉴스 요약, 가상 비서 서비스 등을 제공할 수 있다.

 

4. 저널리즘의 진화: 새로운 시대에 발맞춰

이번 파트너십은 저널리즘이 인공지능 시대에 발맞춰 진화해야 한다는 것을 보여주는 중요한 사례이다. TIME은 OpenAI와의 협력을 통해 새로운 시대의 독자들에게 더 나은 가치를 제공하고, 저널리즘의 미래를 개척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참고:

결론: OpenAI와 손잡은 TIME: AI와 저널리즘의 새로운 시대

TIME이 OpenAI와 새로운 다년간 라이선스 계약 및 파트너십을 7월 1일 발표했다. 이 계약을 통해 거대 미디어의 콘텐츠 라이브러리가 ChatGPT, AI 모델 교육 및 기타 제품에 통합된다. '당신이 그들을 이길 수 없다면, 그들과 합류하라'는 말처럼, AI와 저널리즘의 현재 상태를 잘 반영하는 모습이다.

새로운 파트너십의 배경

이제 AI와의 협력이 점점 더 중요해지고 있다. 최근 MTV 아카이브가 삭제되는 등의 사례를 보면, AI 모델은 단순히 정보를 제공하는 것을 넘어 인터넷에서 사라지고 있는 수년간의 콘텐츠를 보존하는 도구로 활용될 가능성이 있다. 특히 TIME의 101년 아카이브가 OpenAI의 모델을 훈련하는 데 사용됨에 따라, AI 기반 뉴스 쿼리에 대한 보다 정확한 응답이 제공될 것이다.

TIME과 OpenAI의 협력

TIME의 아카이브는 ChatGPT와 기타 OpenAI 제품에서 기사에 대한 인용과 링크를 포함하여 응답으로 표시된다. 이는 독자들에게 보다 정확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제공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다. 그뿐만 아니라 TIME은 OpenAI 기술에 접근하여 웹사이트에 여러 AI 기반 도구를 통합하고, 독자를 위한 새로운 기능을 개발할 수 있게 되었다.

거대 미디어와의 협력

TIME은 AP, NewsCorp, Vox와 같은 다른 주요 미디어 기업들과 함께 OpenAI와의 계약을 체결했다. 현재 뉴욕 타임즈(NYT) 등의 지속적인 소송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협력 관계는 AI와 미디어의 결합을 통해 새로운 도약을 이루기 위한 시도로 해석될 수 있다.

TIME의 CEO 에드워드 펠지는 이와 관련하여 "우리는 OpenAI와의 협력을 통해 독자들에게 더 풍부한 경험을 제공할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다"고 밝혔다. 그는 또한 "AI 기술을 활용하여 우리 콘텐츠를 더욱 가치 있게 만들고, 독자들의 요구에 부응하는 기회를 확장할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AI와 저널리즘의 미래

AI와의 협력이 확장됨에 따라, 전통적인 저널리즘의 방식에도 변화가 일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AI는 빠르고 정확한 정보 제공뿐만 아니라, 방대한 아카이브와 데이터베이스를 통해 보다 심층적인 분석과 인사이트를 제공할 수 있는 도구로 활용될 것이다.

TIME과 OpenAI의 협력은 이러한 변화의 신호탄으로, 앞으로 더 많은 미디어 기업들이 AI와의 협력을 통해 새로운 저널리즘의 시대를 여는 데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이는 미디어 산업 전반에 걸쳐 더 혁신적이고 효과적인 방식으로 콘텐츠를 생산하고 전달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다.

결론적으로, AI와 미디어의 결합은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로 자리 잡았다. TIME과 OpenAI의 협력이 그 실질적인 예시로, 앞으로 이런 시도가 더 확산될 것이다. 이는 독자들에게 더 나은 콘텐츠 제공과 정보 접근성을 높이는 큰 변화를 가져올 것이다.

An illustration depicting the partnership between OpenAI and TIME, showcasing the integration of AI with journalism. The image should show AI technology represented by futuristic digital icons and interfaces, working together with traditional media elements like newspapers, magazines, and classic newsroom settings. Also, include a scene where AI tools enhance the newsroom experience by providing data analysis and content creation support. The setting should highlight the harmony between AI and traditional journalism in a modern and innovative style.

 

Here are some images related to the partnership between AI and media:

  1. Image
  2. Image
  3. Image
  4. Image
  5. Image
  6. Image
  7. Image
  8. Image
  9. Image

 

 

한겨레 기사 참조

2024년 5월28일 오전 서울 목동 방송회관 앞에 방송통신심의위원회(방심위) 직원들과 기자들이 모였다. 전국언론노동조합 등이 소속된 언론장악저지공동행동(공동행동)이 주최한 이날 기자회견은 방심위원장이 다른 위원들의 발언 시간을 제한하고 회의를 중지할 수 있는 규칙 개정을 저지하기 위해 열렸다. 이들은 이번 규칙 개정이 ‘합의제 기구’라는 외피를 사실상 벗어던지는 꼴이라고 지적하며 ‘입틀막’ 규칙 개악을 철회하고 류희림 방심위원장은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방심위는 류 위원장 취임 이후 윤석열 정부의 언론탄압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기구로 전락했다. 사실상 류 위원장이 구성했다고 볼 수 있는 제22대 국회의원선거 선거방송심의위원회(선방위)의 역할도 컸다. 방심위도, 선방위도 윤 정부 집권 이후 이어진 언론 장악과 탄압의 선봉에 서 있다.

압수수색·연쇄 날림… ‘복붙’ 장악

시작은 화기애애했다. 역대 대통령 중 처음으로 출근길 ‘약식회견’(도어스테핑)이 매일 열렸다. 처음 보는 풍경에 비판적인 언론도 긍정적인 평가를 내놨다. 그러나 한편에서는 언론 장악 준비가 분주했다. 윤 대통령은 취임 직후 한상혁 당시 방송통신위원회(방통위) 위원장을 국무회의 참석 명단에서 제외하며 사퇴를 압박했다. 감사원은 방통위 감사에 착수했다. 언론 장악의 신호탄이었다.

 

윤 정부가 본격적으로 비판적인 언론에 적대감을 드러내기 시작한 건 2022년 9월 문화방송(MBC)의 ‘바이든-날리면’ 비속어 발언 보도 이후부터다. 이후 MBC 기자의 대통령 전용기 탑승 배제 결정이 나왔다. 출근길 도어스테핑도 중단했다. ‘윤석열 사단’이 주요 보직을 꿰찬 검찰에선 <뉴스타파>나 MBC 등 정권에 비판적인 언론에 대한 수사에 열을 올리기 시작했다. 윤 대통령을 명예훼손 혐의 피해자로 적시하고 기자들을 압수수색했다. 수사를 통한 압박이었다.

집권 이듬해인 2023년부턴 공영방송 장악을 위한 움직임이 본격화했다. 5월 한상혁 전 위원장의 면직 처분을 재가한 윤 대통령은 ‘언론 장악 기술자’ 이동관 전 홍보수석을 방송통신위원장으로 임명했다. 방통위가 방송 장악에 중요한 이유는 한국방송(KBS)과 MBC 등 공영방송 이사회에 관여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동관 위원장 취임 전후로 방통위와 공영방송 이사회에선 연쇄 날림 사건이 발생했다. KBS와 방문진 이사에 보수인사가 임명됐고 기존 이사장과 이사들은 해임했다. 일련의 날림 결과 2023년 11월 박민 전 <문화일보> 논설위원이 KBS 사장으로 임명됐다. 이뿐만이 아니다. 2024년 2월, 방통위는 보도전문채널 와이티엔(YTN)의 매각을 승인했다.

수장이 바뀐 방송사는 금세 바뀌었다. 박 사장 취임 첫날 시사프로그램 <더 라이브> 편성이 삭제됐고, <주진우 라이브> 진행자인 주진우 전 기자가 하차했다. <뉴스9>을 진행해온 이소정 앵커 등도 교체됐다. 취임 다음날엔 대국민 기자회견을 열어 공영방송으로서 공정성을 훼손했다며 사과했다. 유진그룹에 매각된 YTN도 ‘복붙’을 한 듯 KBS와 똑같은 과정이 진행됐다. 김백 사장은 2024년 4월 취임한 뒤 곧바로 “불공정 편파보도로 국민의 신뢰를 잃었다”며 대국민 사과를 했다. 취임 직전 선방위 제재를 여러 차례 받은 <뉴스킹 박지훈입니다> 진행자가 교체되기도 했다.

 

 

 

 

특정 언론사 반복 제재

장악하지 못한 언론은 탄압 대상이 됐다. 대표적인 탄압 수단은 방심위와 선방위였다. 류희림 위원장은 방송사 추천권을 종합편성채널 티브이조선에, 시민단체 추천권은 보수 언론단체인 공정언론국민연대(공언련)에 줬다. 이전 선례를 보면 방심위는 방송사 몫으로 한국방송협회 등 대표성을 띠는 학회에 추천권을 줬다. 심의 대상이 될 수 있는 티브이조선에 추천권을 준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렇게 독단적으로 할 수 있었던 배경은 야권 추천 방심위 상임위원이 없었기 때문이다. 윤 대통령은 야권 추천 상임위원을 해촉한 뒤 새로 임명하지 않았고, 그사이 선방위 추천권을 가진 단체 선정 등 주요 의사결정은 모두 여권 상임위원 2명(류 위원장과 황성욱 위원)이 했다. 이렇게 구성된 선방위는 전방위적으로 제재에 나섰다. 특정 언론사에 반복된 제재는 제작자들의 위축과 자기검열을 낳았다.

일각에선 방송 심의 자체를 민간의 자율규제에 맡겨야 한다는 의견도 나온다. 심석태 세명대 저널리즘대학원 교수는 “공적 규제에서 빠지는 부분은 통합형 자율규제기구로 가고 언론사들이 자율적으로 규제해 품질을 관리하도록 하는 것이 맞는다”고 말했다. 미국과 영국, 프랑스 등 주요 선진국에선 국가가 직접 심의하지 않는다. 대신 자율규제기구가 활성화돼 있다. 2023년 말 발표된 ‘해외 시사·보도 프로그램에 대한 내용규제 현황 연구’에 참여한 심영섭 경희사이버대 미디어영상홍보학과 교수는 “영국이나 미국 등은 다 승인적 자율규제를 하고 있다”며 “한국과 동일한 제도를 도입한 나라는 전세계에 없다”고 말했다.

 

이 모든 장악과 탄압의 정점에 윤 대통령이 있다. 심영섭 경희사이버대 미디어영상홍보학과 교수는 “우리나라의 미디어는 승자독식”이라고 지적했다. 누가 대통령이 되든 마음만 먹으면 언론을 장악하거나 탄압하려는 시도를 할 수 있는 구조라는 것이다. 실제 그간 보수든 진보든 누가 집권해도 조금씩 유리한 방식으로 제도를 이용해왔다. 김유진 방심위원은 “(대통령의 언론 장악은) 보수든 진보든 상관없이 이뤄져왔다”며 “다만 이렇게 제도를 깡그리 무시하고 오직 정부·여당에 비판적인 방송을 제재하겠다는 목표로 파행적으로 운영한 적은 없었다”고 강조했다. 심 교수도 “이런 권한을 최대한으로 활용한 게 윤석열 정부”라며 “어느 정부도 이렇게 하진 않았다. 최소한의 기준이 있었고 암묵적으로 합의한 선이 있었는데, 그걸 무시한 것”이라고 말했다.

가장 극적으로 표출된 기구가 선방위다. 김동찬 언론개혁시민연대 정책위원장은 이렇게 말했다. “이번 선방위가 가장 심한 형태로 나타난 거예요. 사실상 심의를 자기들의 정치적 무기로 활용하는 단계까지 온 거거든요. 마음에 들지 않는 언론을 공격하기 위한 공격 무기로 보는 거죠.”

선방위가 이번처럼 노골적인 언론탄압의 도구로 사용된 적은 없지만, 제도상의 문제를 인식하고 고치려던 노력은 있었다. 문재인 정부 시절 방심위원을 맡았던 심영섭 교수도 그중 하나였다. 그는 당시 심의 제도 개선을 위해 여러 개정안을 냈다고 했다. “논의 단계에서 기각됐어요. 외부 반대의견이 거셌습니다. 쓸데없는 짓 하지 말라는 이야기도 들었어요. (집권한 입장에선) 굳이 개정할 이유가 없죠. 정말 좋은 도구거든요.”

여야 할 것 없이 집권 뒤 딴소리

제21대 국회에서 끝내 통과되지 못한 ‘방송3법’(방송법·방송문화진흥회법·한국교육방송공사법 개정안)도 마찬가지다. 이 법은 공영방송 이사 수를 늘리고 추천권을 정당이 아닌 외부 단체에도 배분하자는 것이 골자다. 사실 문재인 정부 때도 공영방송 이사 비율을 바꾸는 취지의 법안이 발의돼 통과될 뻔했지만 더불어민주당이 갑자기 태도를 바꾸면서 무산됐다.

윤 정부 입장에선 개정되지 않은 현행법 테두리 안에서 최대한 방통위와 방심위 등을 잘 활용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현재 방통위는 위원장을 포함해 정부·여당이 추천한 2인 체제로 운영되고 있고 방심위는 6(정부·여당) 대 2(야당) 체제다. 또 2024년 8월이면 MBC의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 이사 임기가 끝나 교체가 예정돼 있다. “(지금 운영되고 있는 체제는) 대통령의 책임이 가장 크죠. 야당이 추천한 (방통위) 위원을 아무런 설명 없이 임명하지 않고 있잖아요. 한편에서는 국회에서 여야가 추천해야 하는 3명도 비어 있는 상태로 완전히 파행 상태인 거죠.” 김동찬 위원장의 말이다.

공동행동은 5월28일 오후 국회 앞에서 열린 결의대회에서 이런 문제들을 지적했다. 무차별 압수수색과 낙하산 사장으로 인한 제작 자율성 파탄, YTN 매각을 통한 방송장악의 외주화 등이다. 이들은 “언론탄압은 한국 민주주의의 위상 추락으로 연결됐다”며 제22대 국회를 향해 방송3법을 최우선 과제로 재입법하고 윤석열 정권의 언론 장악에 대한 국정조사를 즉각 시행하라고 요구했다.

제22대 국회가 시작되면 혹은 다른 정부가 들어서면 언론 탄압과 장악 시도는 멈출까. “날카로운 칼을 내가 갖고 있으면 무기지만 상대가 갖고 있으면 흉기가 되잖아요. 야당 땐 흉기라 말하고 여당일 때는 정당한 공권력을 수행하는 수단이라고 하는 거죠. 이건 안 변해요.” 심영섭 교수의 말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기사
유투브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