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AI빅테크와 언론 통합, TIME, OpenAI와 주요 계약 체결] TIME, OpenAI와 손잡고 미디어 콘텐츠 인공지능 시대 개척한다: 정보 보존과 진화하는 저널리즘

박영숙세계미래보고서저자 | 기사입력 2024/07/06 [15:58]

[AI빅테크와 언론 통합, TIME, OpenAI와 주요 계약 체결] TIME, OpenAI와 손잡고 미디어 콘텐츠 인공지능 시대 개척한다: 정보 보존과 진화하는 저널리즘

박영숙세계미래보고서저자 | 입력 : 2024/07/06 [15:58]

 

TIME, OpenAI와 손잡고 미디어 콘텐츠 인공지능 시대 개척한다: 정보 보존과 진화하는 저널리즘

"당신이 그들을 이길 수 없다면, 그들과 합류하라." 이는 인공지능과 저널리즘의 현재 상황을 적절하게 요약하는 속담입니다. 과거에는 경쟁자였던 TIME과 OpenAI는 이제 손잡고 미디어 콘텐츠 인공지능 시대를 개척한다.

TIME은 최근 OpenAI와의 새로운 다년간 라이선스 계약 및 파트너십을 발표했습니다. 이 계약에 따라 TIME의 방대한 콘텐츠 라이브러리가 ChatGPT, AI 모델 교육 및 기타 OpenAI 제품에 통합된다. 이번 파트너십은 다음과 같은 긍정적인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1. 정보 보존: 사라지는 콘텐츠 되살리기

최근 MTV 아카이브가 삭제되었다는 소식처럼, 인터넷 시대에는 과거의 소중한 콘텐츠들이 사라질 위험에 처해 있다. OpenAI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TIME은 101년 역사의 아카이브를 안전하게 보존하고, 이를 통해 과거와 현재를 연결하는 역할을 할 수 있게 된다.

 

2. 뉴스 쿼리에 대한 정확한 응답: 과거와 현재의 지식을 바탕으로

OpenAI의 AI 모델들은 TIME의 아카이브를 학습하여 뉴스 쿼리에 대한 보다 정확하고 풍부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과거와 현재의 지식을 바탕으로 보다 심층적인 분석과 해석을 제공할 수 있다는 점에서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3. 새로운 기능 개발: 독자 참여 극대화

TIME은 OpenAI 기술을 활용하여 독자 참여를 극대화할 수 있는 새로운 기능들을 개발할 수 있게 된다. 예를 들어, 개인 맞춤형 뉴스 추천, 실시간 뉴스 요약, 가상 비서 서비스 등을 제공할 수 있다.

 

4. 저널리즘의 진화: 새로운 시대에 발맞춰

이번 파트너십은 저널리즘이 인공지능 시대에 발맞춰 진화해야 한다는 것을 보여주는 중요한 사례이다. TIME은 OpenAI와의 협력을 통해 새로운 시대의 독자들에게 더 나은 가치를 제공하고, 저널리즘의 미래를 개척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참고:

OpenAI와 손잡은 TIME: AI와 저널리즘의 새로운 시대

TIME이 OpenAI와 새로운 다년간 라이선스 계약 및 파트너십을 발표했다. 이 계약을 통해 거대 미디어의 콘텐츠 라이브러리가 ChatGPT, AI 모델 교육 및 기타 제품에 통합된다. '당신이 그들을 이길 수 없다면, 그들과 합류하라'는 말처럼, AI와 저널리즘의 현재 상태를 잘 반영하는 모습이다.

새로운 파트너십의 배경

이제 AI와의 협력이 점점 더 중요해지고 있다. 최근 MTV 아카이브가 삭제되는 등의 사례를 보면, AI 모델은 단순히 정보를 제공하는 것을 넘어 인터넷에서 사라지고 있는 수년간의 콘텐츠를 보존하는 도구로 활용될 가능성이 있다. 특히 TIME의 101년 아카이브가 OpenAI의 모델을 훈련하는 데 사용됨에 따라, AI 기반 뉴스 쿼리에 대한 보다 정확한 응답이 제공될 것이다.

TIME과 OpenAI의 협력

TIME의 아카이브는 ChatGPT와 기타 OpenAI 제품에서 기사에 대한 인용과 링크를 포함하여 응답으로 표시된다. 이는 독자들에게 보다 정확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제공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다. 그뿐만 아니라 TIME은 OpenAI 기술에 접근하여 웹사이트에 여러 AI 기반 도구를 통합하고, 독자를 위한 새로운 기능을 개발할 수 있게 되었다.

거대 미디어와의 협력

TIME은 AP, NewsCorp, Vox와 같은 다른 주요 미디어 기업들과 함께 OpenAI와의 계약을 체결했다. 현재 뉴욕 타임즈(NYT) 등의 지속적인 소송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협력 관계는 AI와 미디어의 결합을 통해 새로운 도약을 이루기 위한 시도로 해석될 수 있다.

TIME의 CEO 에드워드 펠지는 이와 관련하여 "우리는 OpenAI와의 협력을 통해 독자들에게 더 풍부한 경험을 제공할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다"고 밝혔다. 그는 또한 "AI 기술을 활용하여 우리 콘텐츠를 더욱 가치 있게 만들고, 독자들의 요구에 부응하는 기회를 확장할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AI와 저널리즘의 미래

AI와의 협력이 확장됨에 따라, 전통적인 저널리즘의 방식에도 변화가 일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AI는 빠르고 정확한 정보 제공뿐만 아니라, 방대한 아카이브와 데이터베이스를 통해 보다 심층적인 분석과 인사이트를 제공할 수 있는 도구로 활용될 것이다.

TIME과 OpenAI의 협력은 이러한 변화의 신호탄으로, 앞으로 더 많은 미디어 기업들이 AI와의 협력을 통해 새로운 저널리즘의 시대를 여는 데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이는 미디어 산업 전반에 걸쳐 더 혁신적이고 효과적인 방식으로 콘텐츠를 생산하고 전달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다.

결론적으로, AI와 미디어의 결합은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로 자리 잡았다. TIME과 OpenAI의 협력이 그 실질적인 예시로, 앞으로 이런 시도가 더 확산될 것이다. 이는 독자들에게 더 나은 콘텐츠 제공과 정보 접근성을 높이는 큰 변화를 가져올 것이다.

An illustration depicting the partnership between OpenAI and TIME, showcasing the integration of AI with journalism. The image should show AI technology represented by futuristic digital icons and interfaces, working together with traditional media elements like newspapers, magazines, and classic newsroom settings. Also, include a scene where AI tools enhance the newsroom experience by providing data analysis and content creation support. The setting should highlight the harmony between AI and traditional journalism in a modern and innovative style.

 

Here are some images related to the partnership between AI and media:

  1. Image
  2. Image
  3. Image
  4. Image
  5. Image
  6. Image
  7. Image
  8. Image
  9. Image

 

OpenAI, Time과 다년 콘텐츠 계약 체결

OpenAI, Time과 다년 콘텐츠 계약 체결
(드림스타임)

목요일, 2024년 6월 27일 

 

 

타임지는 OpenAI와 다년 콘텐츠 계약을 체결했다고 목요일에 밝혔다. 이 계약에 따라 ChatGPT를 만든 회사는 회사의 뉴스 콘텐츠 보관소에 접근할 수 있게 된다.

사용자 질의에 응답하여, 챗봇은 Time.com의 원본 소스를 인용하고 링크백할 것이라고 두 회사는 성명에서 덧붙였다. 거래의 재정적 조건은 공개되지 않았다.

인공지능 회사는 지난 몇 달 동안 파이낸셜 타임즈, 비즈니스 인사이더 소유주인 악셀 슈프링거, 프랑스의 르 몽드, 스페인에 본사를 둔 프리사 미디어와 유사한 계약을 체결했다.

뉴욕 타임스와 인터셉트 등 일부 미디어 회사는 자사 저널리즘 사용과 관련해 OpenAI를 고소한 적이 있지만, 이러한 콘텐츠 파트너십은 AI 모델을 훈련하는 데 필수적이다.

이러한 거래는 역사적으로 인터넷 거대 기업이 자사 콘텐츠를 배포하여 창출하는 수익에서 배제되어 온 뉴스 발행사에게 수익성 있는 기회를 제공할 수도 있다.

5월, Microsoft가 지원하는 OpenAI는 The Atlantic 및 Vox Media와 콘텐츠 및 제품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 2024 Thomson/Reuters. 모든 권리 보유.

 

 

개방성과 시간

🤝 TIME, OpenAI와 주요 계약 체결

이미지 출처: OpenAI

TIME은 방금 OpenAI와의 새로운 다년간 라이선스 계약 및 파트너십을 발표하여 거대 미디어의 콘텐츠 라이브러리를 ChatGPT, AI 모델 교육 및 기타 제품에 통합했다. '당신이 그들을 이길 수 없다면, 그들과 합류하라'는 AI와 저널리즘의 현재 상태의 주제인 것 같다. 그리고 여전히 현재에 맞서 싸우려고 노력하는 출판사 측에서는 점점 더 외로워지고 있다. 최근 MTV 아카이브가 삭제되었다는 소식을 접하면 AI 모델은 정보를 제공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현재 인터넷에서 사라지고 있는 수년간의 콘텐츠에 대한 보존 도구 역할을 할 수도 있다. 

  • TIME의 101년 아카이브는 OpenAI의 모델을 훈련하는 데 사용될 것이며 뉴스 쿼리에 대한 보다 정확한 응답을 위해 과거 및 현재 콘텐츠도 제공된다.

  • ChatGPT 및 기타 OpenAI 제품은 기사에 대한 인용 및 링크를 포함하여 응답으로 TIME 콘텐츠를 표시한다.

  • TIME은 독자를 위한 새로운 기능을 개발하기 위해 OpenAI 기술에 접근할 수 있게 되었으며, 회사는 이미 웹 사이트에 여러 AI 기반 도구를 통합했다.

  • TIME은 AP, NewsCorp, Vox와 같은 거대 미디어 기업과 함께 OpenAI와의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이는 NYT 등의 지속적인 소송에도 불구하고 이루어졌다.

 

 빅테크 기업과 언론, 소셜미디어 통합의 사례

최근 몇 년간 구글, 애플, 아마존 등 빅테크 기업이 언론과 소셜미디어와의 통합을 통해 미디어 생태계를 크게 변화시키고 있다. 이러한 통합은 정보의 접근성을 높이고, 사용자의 미디어 소비 방식을 혁신하고 있다.

1. 구글

  • 유튜브 인수 (2006): 구글은 2006년 16억 5천만 달러에 온라인 동영상 플랫폼 유튜브를 인수했다. 유튜브는 현재 세계 최대 규모의 동영상 플랫폼으로 성장했으며, 구글은 이를 통해 광고 수익과 사용자 데이터를 확보했다.
  • 블로그 플랫폼 인수: 구글은 블로거(Blogger), 와일드파이어(Wildfire) 등 여러 블로그 플랫폼을 인수하여 블로그 시장을 지배했다. 또한, 구글은 뉴스 기사들을 종합하는 뉴스 애그리게이터 '구글 뉴스'를 운영하며 언론 콘텐츠 플랫폼으로서의 입지를 강화하고 있다.
  • 구글은 대표적으로 ‘구글 뉴스(News)’ 및 ‘뉴스 이니셔티브’ 프로그램을 통해 언론사와 깊이 연계하고 있다. 구글 뉴스는 전 세계 다양한 뉴스 소스를 한 곳에서 통합해 사용자에게 제공한다. 이는 사용자들이 특정 이벤트나 주제에 대한 다양한 시각을 쉽게 접근하게 한다. 또한, 구글 뉴스 이니셔티브는 언론사들을 지원하고 디지털 혁신을 촉진하는 프로그램이다.

    또한, 구글은 유튜브를 통해 소셜미디어와 언론의 통합을 더욱 강화하고 있다. 유튜브는 뉴스를 포함한 다양한 콘텐츠를 플랫폼에 호스팅하며, 뉴스 채널들은 자신들의 콘텐츠를 유튜브를 통해 실시간으로 스트리밍하거나 VOD 형태로 제공할 수 있다.

    2. 애플

  • 뉴스+ 서비스 출시 (2020): 애플은 월정액 구독 서비스 '뉴스+'를 출시하여 수백 개의 신문 및 잡지 기사를 제공하고 있다. 뉴스+는 독자들에게 다양한 콘텐츠를 소비할 수 있는 플랫폼을 제공하며, 애플은 이를 통해 구독료 수익을 창출하고 있다.
  • 소셜미디어 투자: 애플은 스냅챗(Snapchat)에 투자하고 있으며, 트위터(Twitter) 인수를 추진하기도 했다. 애플은 소셜미디어 플랫폼을 통해 사용자 데이터를 확보하고 새로운 시장 진출을 모색하고 있다
  • 애플은 ‘애플 뉴스(Apple News)’와 ‘애플 뉴스+’ 서비스로 언론사들과의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애플 뉴스는 사용자 맞춤형 뉴스를 제공하며, 애플 뉴스+는 월간 구독 모델로 주요 잡지와 신문사들의 컨텐츠를 무제한으로 제공한다. 이는 사용자들이 하나의 플랫폼에서 다양한 미디어 콘텐츠를 소비할 수 있게 하였다.

    뿐만 아니라, 애플은 포드캐스트 등 오디오 콘텐츠를 통해 미디어 소비 방식을 다변화하고 있다. 많은 언론사들이 애플의 플랫폼을 통해 자신들의 오디오 콘텐츠를 제공하며, 이는 새로운 형태의 미디어 소비를 촉진한다.

    애플과 넷플릭스: 애플은 자사의 TV+ 스트리밍 서비스와 넷플릭스를 통한 콘텐츠 협업을 이루고 있다. 애플 TV+는 고품질 오리지널 콘텐츠를 제공하며, 넷플릭스는 풍부한 콘텐츠 라이브러리를 통해 사용자를 유치하고 있다.

    3. 아마존

  • 워싱턴 포스트 인수 (2013): 아마존은 2013년 미국의 대표적인 신문사인 워싱턴 포스트를 2억 5천만 달러에 인수했다. 아마존은 워싱턴 포스트를 통해 언론 영향력을 확보하고, 온라인 광고 시장 진출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 트위치 인수 (2014): 아마존은 게임 스트리밍 플랫폼 트위치를 9억 7500만 달러에 인수했다. 트위치는 게이머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으며, 아마존은 이를 통해 게임 시장 진출을 강화하고 있다
  • 아마존은 콘텐츠 스트리밍 서비스인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Amazon Prime Video)’와 함께 언론사와의 협력을 확장하고 있다. 다수의 뉴스 채널과 방송사들이 프라임 비디오를 통해 자신들의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이와 함께 아마존의 인공지능 음성비서 알렉사(Alexa)를 통해 사용자가 실시간 뉴스를 음성으로 들을 수 있는 기능도 제공한다.

    아마존은 또한 ‘워싱턴 포스트(Washington Post)’를 소유하고 있다는 점에서도 주목할 만하다. 아마존의 CEO 제프 베조스는 2013년에 워싱턴 포스트를 인수하였으며, 이후 디지털 혁신을 통해 신문의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했다.

    4.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인수 (2012): 페이스북은 사진 공유 소셜미디어 플랫폼 인스타그램을 10억 달러에 인수했다. 인스타그램은 현재 10억 명이 넘는 사용자를 보유하고 있으며, 페이스북은 이를 통해 광고 수익과 사용자 데이터를 확보했다.
    • 왓츠앱 인수 (2014): 페이스북은 메신저 앱 왓츠앱을 190억 달러에 인수했다. 왓츠앱은 전 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사용되는 메신저 앱 중 하나이며, 페이스북은 이를 통해 글로벌 사용자 기반을 확대했다.
    • 지브리(Giphy) 인수 (2020): 페이스북은 GIF 이미지 플랫폼 지브리를 4억 달러에 인수했다. 지브리는 사용자들에게 다양한 GIF 이미지를 제공하며, 페이스북은 이를 통해 사용자 참여를 유도하고 광고 효과를 높일 수 있다.

    5. 마이크로소프트:

    • 링크드인 인수 (2016): 마이크로소프트는 비즈니스 소셜 네트워킹 서비스 링크드인을 262억 달러에 인수했다. 링크드인은 전문가들이 네트워킹을 구축하고 정보를 공유하는 플랫폼이며, 마이크로소프트는 이를 통해 B2B 사업을 강화하고 있다.
    • 뉴스 키퍼(NewsGuard) 인수 (2022): 마이크로소프트는 가짜뉴스 감별 서비스 뉴스 키퍼를 인수했다. 뉴스 키퍼는 신뢰할 수 있는 뉴스 기사를 선별해 제공하며, 마이크로소프트는 이를 통해 사용자들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플랫폼의 신뢰성을 높일 수 있다.
    •  텐센트: 중국 빅테크 기업 텐센트는 웨이보(Weibo), 텐센트 뉴스(Tencent News) 등 다양한 중국 언론 플랫폼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 텐센트는 레딧(Reddit)에 투자하고 스냅챗(Snapchat)과의 합병을 추진하기도 했다.
    •  알리바바: 중국 빅테크 기업 알리바바는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outh China Morning Post) 등 홍콩 언론사를 인수했다. 또한, 알리바바는 유튜브 경쟁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으며, 소셜미디어 플랫폼 투자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6. 테슬라와 트위터

    테슬라의 CEO 일론 머스크는 2022년에 트위터를 인수하면서 주목을 받았다. 머스크는 트위터를 통해 테슬라의 최신 소식과 업데이트를 실시간으로 공유하며, 사용자들과 직접 소통하는 방식을 택했다. 트위터는 또한 다양한 혁신을 통해 사용자 경험을 향상시키고 있으며, 테슬라는 이를 통해 브랜드 이미지와 고객 충성도를 높이고 있다.

    7.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마이크로소프트는 비즈니스 소셜미디어 플랫폼 링크드인(LinkedIn)을 인수하며 소셜미디어와의 통합을 이루었다. 링크드인은 전문가 네트워크와 경력 관리에 특화된 플랫폼으로, 마이크로소프트의 오피스 및 기타 비즈니스 서비스와 통합되어 있다. 이를 통해 비즈니스 커뮤니케이션과 네트워킹을 더욱 효율적으로 제공한다.

    또한, 마이크로소프트는 MSN 뉴스 플랫폼을 통해 다양한 뉴스 소스를 통합하고 제공하며, 사용자 맞춤형 뉴스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뉴스 플랫폼은 AI를 활용해 사용자에게 관련성과 흥미를 반영한 뉴스를 제공하며, 이를 통해 뉴스 소비 방식을 혁신하고 있다.

    8. 엔비디아(Nvidia)

    엔비디아는 주로 그래픽 처리 장치(GPU)와 인공지능 기술에서 강점을 보이는 기업으로, 최근 미디어와의 통합 사례도 다양하다. 엔비디아의 GPU 기술은 다양한 미디어 콘텐츠의 제작과 제공에 활용되고 있으며, 특화된 AI 기술은 미디어 산업에서 선명한 이미지 처리와 실시간 변환을 가능하게 한다.

    또한, 엔비디아는 실시간 스트리밍 플랫폼과 협업하여 VR 및 AR(가상 현실 및 증강 현실) 콘텐츠의 제공을 확대하고 있다. 이를 통해 사용자들은 혁신적인 미디어 경험을 할 수 있다.

    결론

    테슬라와 트위터, 마이크로소프트, 엔비디아 등 다양한 대기업들이 언론 및 소셜미디어와의 통합을 통해 미국의 미디어 생태계를 혁신하고 있다. 이러한 통합은 기업 이미지와 사용자 경험을 향상시키며, 미디어 소비 방식을 변화시키고 있다. 빅테크 기업들의 혁신적인 시도는 앞으로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