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도요타 빅테크에도전] 도요타가 구글 애플같은 빅테크데 도전장을 냈다. 도요타도 자율주행차로 구글 애플에 도전하는 게획을 공개한 것이다.

박민제 | 기사입력 2021/02/09 [09:12]

[도요타 빅테크에도전] 도요타가 구글 애플같은 빅테크데 도전장을 냈다. 도요타도 자율주행차로 구글 애플에 도전하는 게획을 공개한 것이다.

박민제 | 입력 : 2021/02/09 [09:12]

 

[도요타 빅테크에도전] 도요타가 구글 애플같은 빅테크데 도전장을 냈다. 도요타도 자율주행차로 구글 애플에 도전하는 게획을 공개한 것이다.

 
도요타는 큰 기술을 도입할 계획을 고안했다. 일본 자동차제조업체인 이 회사는 최근 무인자동차 및 커넥티드카를 개발하기위한 Woven Planet 연구그룹을 발표했다.

이러한 움직임은 이미 많은 투자를 한 메르세데스-벤츠와 폭스바겐과 같은 회사와 비교하여 이전에 자율주행자동차기술의 개발을 촉발시킨 자동차제조업체의 방향전환을 의미한다. 이제 도요타는 자율주행차 위주로 간다.

Tesla는 논란이되고있는 Autopilot 및 Full Self-Driving 모드를 갖춘 자율주행자동차 기술의 대단한 개발자이다. 토요타는 조만간 완전자율주행 프로토타입을 공개하겠다고 말했지만 자세한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Woven Planet은 전직 Google 로봇공학자 James Kuffner가 이끌고 있다. 그는 Toyota는 전 세계 도로에서 수천만 대의 Toyota로부터 수집 할 수있는 데이터의 양 때문에 전기 자동차를 개발하는 데 뚜렷한 이점이 있다고 말했다.

도요타는 현재 빅테크 즉 구글 애플 등과 경쟁, 충돌하는 길을 가고있다.

애플은 최근 현대자동차 그룹과 연계하는 방안을 고려하였지만 잘 안된 것으로 드러났다.  애플이 자율주행기술을 포함한 소프트웨어를 제공하고 현대는 제조전문성을 파트너십에 도입 할수 있다는 생각이었었다. 애플은 다른 파트너를 찾고있을 수 있다.

아마존은 결국 배달용 밴을 자율주행차로 바꾸고 자신들이 잘 하는 택배 배송을 위한 자율주행차에 대한 개발의 열망을 가지고 있다.

구글은 웨이모 등 다양한 자율주행차를 개발하고 가장 오랫동안 시범운행을 하고 있으며, MS 또한 다양한 자율차관련 기술들을 개발 중이다.

작년 라스 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Consumer Electronics Show)에서 소니가 자동차개발 계획을 발표했으며 이달 초 테스트중인 프로토타입 차량을 선보였다. 이제 일본의 도요타가 자율차에 매진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하면서, 자율차 시장은 중국, 미국, 일본 등에서 불이 붙었다.

도요타의 브랜드에서 발표한 성명은 자동차를 개선하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Sony는 차량을 계속해서 개발할 것이며 앞으로 다른 지역에서도 운전테스트를 수행 할 계획이다. 최첨단 기술을 결합함으로써 소니는 새로운 흥분을 불러일으키는 안전, 보안 및 차량 내 엔터테인먼트에 기여함으로써 이동성의 진화에 기여하고자한다."

이것은 최근 Toyota의 유일한 큰 발표가 아니며, 브랜드는 올해 말에 첫 번째 전기자동차를 공개한다고 말했다.

아직 이름이 지정되지 않은 EV는 현재 RAV4와 크기가 같지만 회사의 새로운 확장 가능한 전기차 플랫폼을 기반으로 구축된다. Toyota는 이전에 호주를 포함하여 전 세계적으로 성공한 하이브리드 기술에 중점을 두었다. Driven.com을 통해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기사
자율차·드론·교통·에너지,기후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