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재택근무] 얫날에 붐타운이란 말이 있었다. 그런데 요즘은 줌타운이 유행한다. 코로나 바이러스 전염병은 새로운 현상을 만들었다. 사람들의 일자리가 점점 원격 친화적 즉 재택근무를 하게됨에 따라 "게이트웨이 커뮤니티"또는 주요 공공토지 및 스키리조트 근처의 작은 마을로 이주한다. 도심탈출이 붐이 되었다. 이제 시골 마을의 인터넷이나 에너지사용 등의 자원에 부담을주고 적응하도록 압력을 가하고 있다.

박영숙세계미래보고서저자 | 기사입력 2020/11/01 [12:28]

[재택근무] 얫날에 붐타운이란 말이 있었다. 그런데 요즘은 줌타운이 유행한다. 코로나 바이러스 전염병은 새로운 현상을 만들었다. 사람들의 일자리가 점점 원격 친화적 즉 재택근무를 하게됨에 따라 "게이트웨이 커뮤니티"또는 주요 공공토지 및 스키리조트 근처의 작은 마을로 이주한다. 도심탈출이 붐이 되었다. 이제 시골 마을의 인터넷이나 에너지사용 등의 자원에 부담을주고 적응하도록 압력을 가하고 있다.

박영숙세계미래보고서저자 | 입력 : 2020/11/01 [12:28]

 

얫날에 붐타운이란 말이 있었다. 그런데 요즘은 줌타운이 유행한다. 코로나 바이러스 전염병은 새로운 현상을 만들었다. 사람들의 일자리가 점점 원격 친화적 즉 재택근무를 하게됨에 따라 "게이트웨이 커뮤니티"또는 주요 공공토지 및 스키리조트 근처의 작은 마을로 이주한다. 도심탈출이 붐이 되었다. 이제 시골 마을의 인터넷이나 에너지사용 등의 자원에 부담을주고 적응하도록 압력을 가하고 있다.
2020. 10. 26
 
 

4E9F5181-9AC8-43AD-9991-405850CC2DD8

많은 도시가 공격을 받을 준비가되어 있지 않다.

얫날에 붐타운이란 말이 있었다. 그런데 요즘은 줌타운이 유행한다. 코로나 바이러스 전염병은 새로운 현상을 만들었다. 사람들의 일자리가 점점 원격 친화적 즉 재택근무를 하게됨에 따라 "게이트웨이 커뮤니티"또는 주요 공공토지 및 스키리조트 근처의 작은 마을로 이주한다. 도심탈출이 붐이 되었다. 이제 시골 마을의 인터넷이나 에너지사용 등의 자원에 부담을주고 적응하도록 압력을 가하고 있다.

미국계획협회저널 (Journal of the American Planning Association)에 발표 된 새로운 논문에 따르면 이러한 교외, 시골 지역사회의 인구는 코로나19가 발생하기 전에 이미 증가하여 저렴한 주택 부족, 대중교통 이용가능, 소득불평등, 교통혼잡과 같은 전통적으로 도시 문제로 생각되는 문제로 이어졌다.  코로나19가 가속화되면서 도심탈출하는 인구가 도시계획, 주거지를 바꾸는 거대한 변화가 왔다.

최근 Gallup여론조사에 따르면 전염병이 미국을 강타한 3월 이후 원격근무가 급격히 증가했다. 현재 거의 60%의 직원이 전일제 또는 시간제로 재택근무를 하고 있다. 같은 여론조사에 따르면 원격근무를하는 직원의 거의 3분의 2가 계속 원격근무를 선호한다노동자들이 집이라고 부르는 곳에서 훨씬 더 많은 유연성, 즉 사무실을 원한다.

 

이 연구를 주도한 유타대학의 조교수 Danya Rumore에 따르면 서부의 게이트웨이 커뮤니티는 이미 긴장한다. 25,000명 미만의 마을을 조사했다. 국립공원, 기념물, 숲, 호수 또는 강에서 10마일 이내에있는 곳들이 인기가 있다. 인구조사 지정 도시지역에서 최소 15마일 (24km) 이상 떨어져 있어야한다. 그들은 이 설명에 맞는 1,522개 마을을 확인하고, 이들 지역사회 중 25곳의 공무원과 심층인터뷰를 실시한 다음 333명의 공무원을 추가로 조사했다.

Rumore는 “가장 놀라운 결과 중 하나는 주택구입 가능성과 생활비 문제가 서부전역의 게이트웨이 커뮤니티에서 우려되는 정도이다. "모든 형태와 규모의 도시에서 온 설문조사 응답자의 80% 이상이 주택가격이 지역사회에서 문제가 있다고 답했다. " 두 번째 주택과 단기임대가 우려의 주요 원인이었다.  도심탈출인구 유입으로 집값이나 임대료가 올랐다." 여기서 일하는 사람들은 더 이상 여기서 일할 여유가 없어진다.. 집값이 오르기 때문이다.”라고 한 커뮤니티 개발디렉터가 말했다.

호수와 인기있는 스키 리조트 근처에있는 아이다 호주 샌드포인트와 같은 곳은 이미 지난 5~ 10년 동안 이주 증가를보기 시작했다. 이제 코로나19로 인해 더 많은 원격근무자를 위해 준비 중이라고 Sandpoint 출신이며 현재 바이러스가 이러한 게이트웨이 커뮤니티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조사하고있는 Rumore는 말한다.

문제는 그들이 앞서 언급 한 대도시탈출에  적응하고 지속가능하게 발전할 수 있는지 여부이다. 많은 사람들이 액세서리 주거단위 (기존 부동산의 소형, 세컨드 주택) 장려, 토지사용 및 구역 규정 완화, 저렴한 주택을위한 공공소유 토지개발, 자전거도로,대중교통 접근성 증가와 같은 다양한 가능한 방법을 실험하고 있다.

그러나 많은 지역사회는 특히 위기상황에서 앞서 나갈 수있는 인력과 자원이 부족하다. 연구에 참여한 한 인터뷰 대상자는 자신의 커뮤니티가 주요 성장기에 있고 앞서 나가야한다고 인정했지만 "우리는 설계지침을 마련하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그래서 Rumore는 이를 돕기 위해 Gateway and Natural Amenity Region 이니셔티브라는 관련 노력을 시작했다.

 

  © 운영자

 

  © 운영자




GNAR은 사례연구 및 모델 조례와 같이 커뮤니티가 필요로하는 기본적인 도시계획 정보를 제공하는 온라인툴킷을 출시한다.  “Zoom town”이라는 이름은 과거를 떠올리게하는 반면, 연구원들은 “새로운 계획 접근방식과 계획혁신을위한 가치있는 실험실”로 대도시탈출로 이주하는 근로자들이 작은 커뮤니티에 정착하여 미래를 볼수있을 것이라고 말한다." FastCompany.com

 

 
재택근무, 도심탈출, 코로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기사
라이프,거버넌스, 조직의 미래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